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 주식회사 한국낚시방송

  • 배너2
close open

QUICK ICON

QUICK MENU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BANK INFO

          • 우리은행 1005501159169
          • HOLDER : (주)한국낚시방송

          CS CENTER

          • 070-8611-2041
          • MON-FRI  am 09:00 ~ pm 06:00
          • LUNCH     pm 12:00 ~ pm 01:00
          • Sat, Sun, Holiday OFF
          TOP BOTTOM

          2. 민물 취재현장

          예담2-[도곡 낚시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2-12 13:54:19 조회수 45

           

          [예담]

           

          도곡-1.jpg


          돌아온 입춘(立春)~   

                         우리는 무엇을 낚은 가?

           

           

           

          도곡-2.jpg

           

          한 해의 시작은 설이고

           

          천체물리학의 시작은 동지,

           

          24절기의 시작은 입춘

           

          이제 생동의 계절입니다.

           

           

          도곡-3.jpg


          추위 속에서도 봄을 알리는

           

          자연은 위대하지만,

           

          어지러운 정국겨울철 이상고온,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까지~

           

           

           

          도곡-4.jpg


          어렵사리 찾은 봄의 여유는

           

          온데간데없이 세상의 혼돈에

           

          정처 없이 휘둘릴 판입니다.

           

           

           

          도곡-5.jpg


          시리고 모진 계절이지만

           

          마음을 단정히 하고,

           

          묵은 잡념의 보따리를 풀어

           

          미끼에 달아 던져봅니다.

           

           

           

          도곡-6.jpg


          우리는 낚시 할 때

           

          비로소 자신의 내면을 응시하고,

           

          자유와 행복을 느끼며

           

          자아를 찾아 갑니다.

           

           

           

          도곡-7.jpg


          삶이 거창할 필요는 없지만,

           

          최소한 내 삶의 주인공은

           

          나 자신이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도곡-8.jpg


          다시 돌아온 입춘(立春)

           

          그리운 붕어도 좋지만,

           

          희망과 새로움자유와 행복

           

          그리고 잃어버린 나 자신도

           

          모두 낚았으면 합니다.

           

           

           

          도곡-9.jpg


          아직은 너무도 앙상한

           

          계절의 건널목이지만,

           

          어쨌든 봄 시즌 첫 이야기는

           

          안성의 도곡낚시터입니다

           

           

           

          도곡-10.jpg


          해빙입춘꽃샘추위

             

                      그래도 봄은 온다.

           

          안성 도곡 낚시터

           

           

           

          도곡-11.jpg


          자연의 시간표 중

           

          봄만큼 각별한 의미를 주는

           

          계절이 또 있을 까?

           

           

           

          도곡-12.jpg


          지난 겨울 이상고온 영향으로

           

          얼음낚시는 맥이 빠졌지만,

           

          기다리던 봄 시즌은

           

          적어도 보름정도 빠른 것으로

           

          예상 되는데요.

           

           

           

          도곡-13.jpg


          겨우내 물 낚시를 운영한

           

          도곡은 이미 해빙 되어있고

           

          꽃샘추위로 기복은 있지만,

           

           한 낮에는 이미 봄기운이

           

          호수에 가득합니다.

           

           

           

          도곡-14.jpg


          손님이 없는 한 겨울에도

           

          꾸준히 방류한 덕에

           

          건강하게 월동한

           

          붕어 양이 상당하기 때문에,

           

           

           

          도곡-15.jpg


          도곡지는 한 발 빠르게

           

          시즌을 시작하며,

           

          초 봄 특수 조황도

           

          기대 할 수 있는 곳입니다.

           

           

           

          도곡-16.jpg


          겨우내 관리동 우측 포인트를

           

          물대포로 운영해서인지

           

          이 날 조사님들은 이 곳에서

           

          낚시하는 모습인데요.

           

           

           

          도곡-17.jpg


          다음날 조과를 보니,

           

          이미 회유로가 넓어져서

           

          포인트는 전역으로

           

          확대된 모습입니다.

           

           

           

          도곡-18.jpg


          입질 패턴은 보통 오후 3시부터

           

          서서히 살아나기 시작해서,

           

          부지런히 밥 질 하면

           

          한 밤중까지 꾸준히 입질이

           

          이어 진다고 합니다.

           

           

           

          도곡-19.jpg


          어종은 향붕어가 주종이라

           

          어분이 유효한데요.

           

          최대한 말랑말랑 부드럽게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도곡-20.jpg


          대하와 글루텐지렁이도

           

          때에 따라 유용하게 쓰이는 데요.

           

          이 날은 유독 지렁이를

           

          쓰시는 분들이 좋은 손맛을

           

          보기도 했습니다.

           

           

           

          도곡-21.jpg


          또한 향붕어가 냉수에

           

          아무리 강하다고는 하지만,

           

          요즘 같은 날씨에 입질은

           

          미약할 수밖에 없는 데요.

           

           

           

          도곡-22.jpg


          입질이 까칠하다고

           

           저부력 찌와 긴 목줄로

           

          섬세하고 부드럽게 채비를

           

          꾸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도곡-23.jpg


          탐식성이 강한 향붕어 특성상

           

          예민한 채비에 앞서

           

          역시나 부지런한 템포낚시가

           

           마릿수 비법이라 합니다.

           

           

           

          도곡-24.jpg


          특별한 채비와 특별한 배합을

           

          우리는 항상 목말라 하지만,

           

          조력이 쌓일수록

           

          어떤 특별한 비법 보다는 기본기의

           

          중요성을 크게 느끼는 데요.

           

           

           

          도곡-25.jpg


          등산바둑낚시 등

           

          인간이 오랫동안 즐긴 취미는

           

          인생과 닮아 있다고 하는 데,

           

          낚시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도곡-26.jpg


          그런 의미에서 낚시는

           

          단순한 레포츠가 아니라,

           

          인생의 여유를 배우고

           

          자신을 좀 더 성찰하는

           

          좋은 스승이 아닐까 합니다.

           

           

           

          도곡-27.jpg


          저녁을 먹고 나니,

           

          따듯한 봄볕은 꼬리를 감추고,

           

          다시 길고 긴~

           

          겨울밤이 시작 됩니다.

           

           

           

          도곡-28.jpg

           

          봄과 겨울이 공종하는 계절

           

          봄볕이 사라진 2월의 밤은

           

          역시나 한기가 대단합니다.

           

          그와 함께 입질도 예민해 졌는데요.

           

           

           

          도곡-29.jpg


          밤 낚시는 해 질 무렵에

           

          떡밥에 반응하기 시작해

           

          오후 10시 이후에 활발해지는

           

          패턴을 보여주었습니다.

           

           

           

          도곡-30.jpg


          비록 시즌 전성기처럼

           

          시원한 찌 올림은 아니더라도

           

          작고 미약할 수밖에 없는

           

          붕어의 생태를 이해하고~

           

           

           

          도곡-31.jpg


           조용히 꾼이 말을 걸면

           

          고기가 대답하고

           

          다시 꾼이 어울리는 대답하는

           

          유연하고 너그러운 마음이면

           

          혹독한 2월 밤도

           

          즐겁기만 합니다.

           

           

           

          도곡-32.jpg

           

          다음 날 아침~

           

          무겁게 차가워진 공기가

           

          알싸하기 까지 합니다.

           

           

           

          도곡-33.jpg


          추위도 눈도 없는 겨울이

           

           타분하다 싶을 정도인데,

           

          이제야 이름값을 하는 모양입니다.

           

           

           

          도곡-34.jpg


          얄궂은 꽃샘추위에

           

          조황은 평소보다 움츠러든

           

          모습이 역력한데요.

           

           

           

          도곡-35.jpg


          취재 이후 맹렬한 한파에도

           

          상당한 호조황이 이어졌는데,

           

          하필 이 날은 대부분

           

          낱마리 조황에 그쳤습니다.

           

           

           

          도곡-36.jpg


          열심히 밥 질 하신 분들은

           

          5~10여수는 보신 것 같고~

           

           

           

          도곡-37.jpg


          잉어가 붙어서 힘겨웠다고

           

          하신 분들도 계신데요.

           

           

           

          도곡-38.jpg


          이 날 장원은 도곡 최상류

           

          개인좌대 1번 이었습니다.

           

          확실히 봄이 되니

           

          낚시터 전역으로 회유폭이

           

          넓어진 것을 알 수 있죠?

           

           

           

          도곡-39.jpg

           

          단골조사님의 위력이

           

          역시나 대단 합니다.^^

           

           

          도곡-40.jpg


          어느 꾼이 서리 내린 의자 위에

           

          써 놓은 낙서ㅎㅎㅎ

           

          조황이 좋지 않았나 봅니다.

           

          붕어한테 삐질 필요 없어요.

           

          곧 찬란한 봄이 오니까요.

           

           

           

          도곡-41.jpg

           

          안성의 도곡 낚시터는

           

          6000평 규모의 준계곡형 저수지로

           

          수질수량수심주변 환경까지

           

          무엇하나 손색이 없는

           

          천혜의 붕어터 입니다.

           

           

          꾸준한 시설 업그레이드와

           

          사계절 쉬지 않는 어자원 조성과

           

          기복이 적은 조황으로

           

          이미 많은 낚시인에게 인정받은

           

          명품 붕어터입니다.

           

           

          꾼에게는 취미의 자존감이 생기고

           

          여성과 어린이는 무료로 낚시 할 수 있어

           

          전국 최저가로 즐길 수 있는 곳~

           

          명불허전 붕어 전용터

           

          도곡 낚시터에서

           

          다가오는 봄을 맞이하세요.

           

          감사합니다.

           

           

           

           

           

          20170809164705_laym.jpg

           

           

          <홈페이지 바로가기

          20170811013409_qhxk.jpg

           

           

           

          <도곡 낚시터 소개>

           

           

          ● 위 치 경기도안성시 양성면 도곡리 42-1

           

          ● 전 화 : 031-672-4643 / 010-4783-4643

           

          ● 면 적 : 6,000

           

          ● 수 질 계곡수

           

          ● 어 종 붕어(99%),잉어향어 등

           

          ● 수 심 : 2.5m~5m

           

          ● 미 끼 떡밥,어분글루텐지렁이

           

          ● 입어료 : 3만 원(방갈로 3만 원 별도여성어린이 무료)

           

          (1인용 방갈로 1만 원 + 3만 원=4만 원)

           

          연안방갈로 6동 수상방갈로 25동 / 1인용 방갈로 40

           

          ● 부대시설 휴게실식당매점샤워실주차 300대 이상

           

           

           

           

           

           



          다음글 강호지락 > 용설2호지 관리자 2020-03-17 11:11
          이전글 노아주-고삼 양촌좌대 관리자 2020-02-12 13:53

          비밀번호 확인

          댓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예담2 > 상지 낚시터
          2020.03.17 | 조회 20
          관리자
          노아주 > 양주 연곡낚시터
          2020.03.17 | 조회 17
          관리자
          강호지락 > 서울바다낚시터 개장
          2020.03.17 | 조회 21
          관리자
          강호지락 > 용설2호지
          2020.03.17 | 조회 17
          관리자
          예담2-[도곡 낚시터]
          2020.02.12 | 조회 46
          관리자
          노아주-고삼 양촌좌대
          2020.02.12 | 조회 44
          관리자
          안성 설동낚시터
          2020.02.06 | 조회 48
          관리자
          포천 중리테마파크낚시터
          2020.02.06 | 조회 49
          관리자
          강호지락-대왕랍스타 이벤트!!!
          2020.01.03 | 조회 68
          관리자
          예담2-이별이 불어오다~! 정성 레저 낚시터
          2020.01.03 | 조회 59
          관리자
          예담2-이화낚시터
          2020.01.03 | 조회 51
          관리자
          강호지락-용인 사암지(용담 낚시터)
          2020.01.03 | 조회 56
          관리자
          예담2-랍스터, 킹크랩, 대게, 던지니스~갑각류 총 출...
          2020.01.03 | 조회 1
          관리자
          창립 20주년 피싱TV 어워드
          2020.01.03 | 조회 0
          관리자
          낚시사랑-평택 함박골낚시터
          2019.12.05 | 조회 56
          관리자
          붕어도인-양평 수곡낚시터
          2019.12.05 | 조회 59
          관리자
          노아주-포천 밤밭낚시터
          2019.12.05 | 조회 59
          관리자
          노아주-음성 상곡낚시터
          2019.12.05 | 조회 56
          관리자
          노아주-양평 대석낚시터
          2019.10.15 | 조회 115
          관리자
          붕어도인-화성 고잔낚시터
          2019.10.15 | 조회 113
          관리자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댓글/답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